국토안전관리원(원장 박영수)는 24일 경북 김천시와 건설현장 안전점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 체결식은 이창재 김천부시장, 공성철 국토안전관리원 영남지사장 등 두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 한 가운데 김천시청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번 협약은 지난달 2일 국토안전관리원 영남지사가 김천혁신도시에 문을 연 후 지사 관할 지자체와 처음으로 체결한 것으로, 안전한 건설문화 정착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협약에 따라 국토안전관리원은 김천시와 대상 선정 및 일정 등을 협의하여 소규모 건설안전 현장점검과 안전 컨설팅을 실시하게 된다.

협약 체결식 후에는 김천시, 국토안전관리원, 대한건축사협회 등의 안전관리 담당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건설안전 관련 정보교류와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도 열렸다.

공성철 영남지사장은 “민․관․공 간담회 정례화는 지역의 건설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올해를 건설안전의 원년으로 만들 수 있도록 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