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베란 새마을시범마을 버섯 사업 발전을 위해 협력

기념촬영하는 홍승훈 소장(왼쪽 네 번째)과 사트리오 지부장(오른쪽 세 번째)

새마을세계화재단(대표이사 장동희)은 지난 20일, 구눙끼둘군에서 국립 인도네시아 학술원(Lembaga Ilmu Pengetahuan Indonesia, LIPI) 족자카르타지부와 새마을세계화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재단은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주 블레베란 새마을시범마을에서 소득증대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버섯 재배 사업 활성화, 새마을버섯센터 운영 및 족자카르타주 신규 새마을시범마을 지정을 위한 사전연구 등의 분야에서 국립 인도네시아 학술원 족자카르타지부와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국립 인도네시아 학술원은 인도네시아 교육문화부 산하 연구기관으로 전국에 38개 지역지부를 가지고 있고 연구원 1,500명이 각 지역 특색에 맞는 분야를 중점 연구하고 있다. 족자카르타지부에는 버섯전문가 등 농업관련 연구원들이 대거 소속되어 있다.

홍승훈 새마을세계화재단 인도네시아 사무소장은 “인도네시아 학술원과 새마을세계화재단은 인도네시아 농촌 주민의 경제적 자립이라는 공통의 목표를 가지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이 양 기관의 지속적이고 긴밀한 협력 기반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트리요 크리도 와호노(Satriyo Krido Wahono) 지부장은 “인도네시아학술원 족자카르타지부에는 농업 및 원자재 기술과학 분야 연구원 5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또한 인도네시아 학술원 전체 38개 지부에는 다양한 분야의 연구원 1,500명이 근무하고 있다. 버섯 이외의 다양한 분야에서도 양 기관이 협력할 수 있을 것이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