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포항공항에 김포․제주노선 취항… 9개월 만에 운항재개

경상북도는 7월 31일 포항공항에서 진에어의 포항↔김포, 포항↔제주노선 취항식을 가졌다.

이날 취항식에는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김병욱 국회의원, 이강덕 포항시장, 이영석 경주부시장, 최정호 ㈜진에어 대표이사, 경상북도의원, 시의원 등이 참석해 진에어 취항을 축하했다.

포항공항은 활주로 재포장공사 이후 2016년 5월부터 대한항공이 포항공항에서 김포노선을 운항했으나, 지난해 10월 27일부터 재정적 어려움으로 김포노선을 운휴했으며, 제주노선도 코로나19로 인해 2월 28일부터 운항을 중지해 포항공항의 하늘 길이 멈춘 상태였다.

그간 경북도와 포항시는 막힌 하늘 길을 다시 열기 위해 대한항공과 저가항공사와 접촉하며 포항공항의 재운항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 지난 7월 20일 경북도, 포항시, 경주시, 한국공항공사, ㈜진에어간 포항공항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경상북도 등 지자체는 운항 항공사에 안정적인 재정지원을 추진하고, 한국공항공사는 항공사에 운항편의와 착륙료, 조명료 등의 감면과 공항시설개선 등을 약속했으며, ㈜진에어는 포항공항에서 장기적인 운항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진에어가 7월 31일부터 김포노선에 하루에 2편, 제주노선에 하루에 4편 운항을 통해 동남권 주민들의 항공교통편 개선과 외국으로 나가기 어려운 수도권 관광객을 경북 동해안권으로 유치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진에어 이외에 다른 저가항공사도 포항공항에 취항을 검토했으나, 진에어가 제주노선의 취항과 장기적인 운항을 약속하면서 포항공항에 취항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