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소방서, 주택화재 소화기 사용하여 초기 진화

김천소방서(서장 박경욱)는 22일 08시 45분경 김천시 어모면 주택 내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주택 내 있던 소화기로 초기 진압하여 피해를 최소화 하였다.

집주인 남○○씨(여,60세)는 창고 내 LPG버너에 빨래를 올려놓은 후 자리를 비웠다가 와보니 버너주변 벽면에 불이 난 상태였다고 진술하였으며, 집 주인남○○씨가 주택 내 소화기로 자체진화 한 화재였다.

다행히 집주인이 일찍 발견, 주택 전체로 연소 확대를 막을 수 있었다.

김천소방서 임대환 예방담당은 “초기 화재에는 소화기 1개가 소방차 1대와 같다는 말이 있다.” 면서 김천소방서에서는 소화기 중요성과 모든 주택에 소화기 및 주택용 화재감지기를 보급하는 홍보를 지속적으로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