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지천 깨끗하게, 시민을 행복하게

새마을교통봉사대 김천시지대(지대장 박태규) 대원과 김천시새마을회 임원진 등 20여명이 합동으로 직지천변 일대 부유물질을 제거하는 환경정화활동에 나섰다. 교통봉사대원과 새마을회 임원진들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가운데 조를 나누어 하천변 곳곳에 방치된 쓰레기 수거 및 하천 한가운데 수중 환경정화 작업을 펼쳤다.

이날 생명살림운동의 일환으로 실시된 ‘깨끗한 직지천 만들기’에 동참한 봉사자들은 2km에 이르는 구간에서 50리터 마대 30개에 달하는 양의 쓰레기를 수거하여 구슬땀을 흘렸다.

신임 박태규 교통봉사지대장은 “우리의 작은 활동으로 시민들이 깨끗해진 하천변을 따라 기분 좋게 산책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청결하고 안전한 김천시를 만드는 데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천시 관계자는 “내 고장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실질적인 하천 정화활동에 참여한 교통봉사대원들과 새마을회에 감사드린다.”며,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쉬어가고, 자연이 주는 아름다움을 만끽 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천시새마을회와 교통봉사대는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과 교통사고 없는 김천만들기에 앞장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방역봉사, 국경일 태극기 달기 캠페인, 생명살림운동 등 다양한 활동에 「Happy together 김천」 운동을 접목하여 실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