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에서 생산된 고품질 딸기‘대왕’품종이 지난 3일 국내 최초로 해외 시장을 개척한데 이어, 지난 10일에는 2차 수출까지 순조롭게 완료했다.

싱가포르 수출길에 오른‘대왕’딸기는 높은 당도와 뛰어난 경도를 자랑하는 품종이지만, 병해충에 취약하여 섬세한 재배기술이 요구되는 희소 품종으로 전국에서 최초로 수출 시장을 개척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

이번‘대왕’딸기 수출에 첫 신호탄을 쏜‘미인 작목반’(대표 최경동)은 2020년 김천시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와 연계하여 조성한‘자동화 비닐온실 육묘장’을 거점으로 주기적인 컨설팅을 받으며 고품질‘대왕’딸기 생산 및 수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당초‘미인 작목반’은 작년부터‘대왕’딸기를 수출 협약과 판로를 확보한 상태였지만, 코로나-19로 인하여 수출길이 막혀 어려움을 겪다가, 마침내 성사된 이번 수출로 인해 회원들의 자부심과 열정이 한층 고조되었다. 현재 김천시는‘대왕’뿐만 아니라‘설향’,‘알타킹’등 다양한 품종의 딸기를 활발히 수출하여 딸기 위상을 드높이는데 앞장서고 있다.

김천시농업기술센터 김재경 소장은“세계적으로 딸기 시장이 확대되는 추세에 발맞춰, 프리미엄 딸기 생산 및 수출에 지속적인 기술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