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자산동 지역자활기업인 ㈜행복공간에서는 24일 지역의 소외계층에 전달해 달라며 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휴지 50박스를 전달했다.

이날 ㈜행복공간 박희현 대표와 직원들이 참석했고 장한섭 자산동장과 김병철 시의원이 마중 나와 기탁 물품을 전달 받았다. 기탁 받은 두루마리 휴지 50박스는 자산동 내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 등 소외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박희현 대표는 “(주)행복공간은 올해 자활기업으로 새롭게 태어났다.”며 “앞으로도 차상위 계층 고용을 확대하는 등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사회적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장한섭 자산동장은 “요즘 같은 어려운 시기에 우리동 사회적기업이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소중한 물품은 자산동 내 꼭 필요한 사람에게 쓰일 수 있도록 잘 전달하겠다.”고 했다.

㈜행복공간은 지난 2월에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서 규정하는 자활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지역에 생활이 어려운 차상위 계층 등을 고용해 근로의 기회를 제공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