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부터 지례면보건지소에 치매안심센터 분소가 개소식을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

현 치매안심센터와 지리적으로 떨어져 있는 서남권 5개면(구성, 지례, 부항, 대덕, 증산) 주민을 대상으로 효율적인 치매통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지례면보건지소 1층 구 보건사업실에 치매안심센터 지례분소를 마련했다.

치매안심센터 지례분소는 치매전담인력 2명(간호사 1, 작업치료사 1)이 상주하면서 “좀 더 가까이, 좀 더 편하게” 슬로건을 목표로 지역 주민 누구에게나 무료로 치매 상담부터 치매조기검진,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조호물품 제공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4월 12일부터 치매환자쉼터 「자두꽃교실」을 주 3회(월·수·금) 운영할 예정이다. ‘자신감과 두뇌가 꽃피는 교실’이라는 의미에서 치매어르신을 대상으로 음악, 미술, 운동, 인지훈련 등 다양한 종류의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치매어르신 및 보호자의 심리적·경제적 부담감을 완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김대균 보건소장은 “지례분소를 시작으로 지역 주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편안하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분소를 추가적으로 개소할 예정이며, 치매어르신과 가족, 지역 주민 모두가 건강한 노년을 보낼 수 있는 살기 좋은 치매안심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