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하고 활력 있는 농촌라이프 즐기기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귀농으로 적응단계에 있는 여성들의 삶의 질을 높여 안정적으로 지역에 정착해 성공적인 농촌생활을 영위 할 수 있도록 ‘여성귀농인 김천에서 행복찾기’교육을 개설하였다.

지난 8일 여성귀농인이 운영하는 체험농장인 마루바람(어모면)에서 교육생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정안내 및 자기소개 등 개강식을 가졌으며, 마루바람 유행숙 대표의 농촌정착의 계기 및 체험농장 소개 등 다양한 사례중심의 강의는 물론 도마 만들기 체험으로 흥미진진한 첫 수업이 진행되었다.

이번 교육은 4월 8일을 시작으로 29일까지 4주 동안 매주 목요일, 총 16시간 진행되며 천아트 및 천연염색, 원예체험과 같은 활력 있는 교육과 함께 사명대사공원 및 김천시립박물관 등 지역문화 탐방, 김천시민으로서 해피투게더 김천운동 실천을 위한 행복 강의도 진행 될 예정이다.

이영기 농촌지도과장은 “여성들이 농촌으로 와서 농사일, 집안일 등 고강도 노동력으로 지칠 때, 활력 있는 문화생활과 인적네트워킹 형성으로 서로 소통하고 공유하여 더 나은 농업농촌의 활력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