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기존 복지제도나 코로나19 피해 지원사업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저소득층에 한시 생계지원금을 지원한다.

이번 한시 생계지원금은 저소득 위기가구를 대상으로 가구당 50만원을 지급한다,

지원 대상은 2021년 3월 1일 기준 김천시에 주소지를 둔 가구 중 올해 1~5월 소득이 2019년 또는 2020년 소득보다 감소하고, 기준중위소득 75% 이하, 재산 3억 5천만원 이하인 세대이며, 금융재산과 부채와는 상관없이 신청이 가능하다.

다만, 이번 코로나19 재난 한시생계지원은 중복 지급이 되지 않기에,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가구, 긴급복지 생계지원 가구 또는 긴급고용안정지원금‧버팀목플러스자금 등 4차 재난지원금을 받은 가구는 제외된다.

소규모 농가 경영지원 바우처 30만원을 수령한 가구는 한시생계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지만, 지급대상으로 선정될 경우 바우처 지원금을 제외한 20만원이 지급된다.

한시생계지원금은 온라인 신청이나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방문신청을 하면 된다. 온라인 신청은 5월 10일부터 5월 28일까지 복지로 홈페이지(www.bokjiro.go.kr)에서 세대주가 신청할 수 있고, 방문신청은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서 5월 17일부터 6월 4일까지 세대주, 세대원, 대리인이 신청할 수 있다.

한시생계지원금은 신청자에 한해 소득‧재산 및 기타 사업 중복 여부 확인 후 6월 말 지급 예정이며, 가구원 수 상관없이 50만원을 계좌이체를 통해 현금으로 지급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 모두가 이번 한시생계지원금을 꼭 신청해 생활에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며 “시민들이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적극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