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양념류, 과실류, 육란류 중심으로 내림세
(한길뉴스 박원진 기자) = 지난달 30일 김천상의(회장·윤용희)가 조사한 김천지역 재래시장의 주요생필품 58개 품목의 물가를 보면, 추석이 낀 보름전에 비해 산지공급 물량 증가와 불경기 등으로 인한 소비위축으로 채소·양념류, 과실류, 육란류 등이 내림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햅쌀 출하로 인한 공급물량 증가로 일반미 20Kg들이 쌀은 1포당 1,500원 내린 40,000원에 판매됐고, 산지 기후조건이 양호하고 공급물량이 늘어난 배추, 무, 감자, 상추, 시금치 등은 15%~30%정도 내린 가격에 거래가 형성됐다.
또한 명절이 지나 소비가 감소한 닭고기(육계 1마리), 돼지고기(상등육 1근)는 각각 500원과 150원 내린 4,000원과 7,100원에 사고 팔렸다.
그리고 사과, 배, 수박, 포도 등의 과실류도 10%~40%정도 내린 가격에 거래됐다.
오이, 파, 호박은 산지물량감소와 소비증가로 20%오른 가격에 판매됐고, 생산원가가 증가한 우유(서울우유 1L)는 60원 오른 1,755원에 거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