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제48회 문체부장관기 전국남녀펜싱선수권대회 개최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7일간 김천실내체육관에서『제48회 문체부장관기 전국남녀펜싱선수권대회』를 개최한다.

차기 한국 펜싱을 이끌어갈 검객들이 대거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한국중고펜싱연맹에서 주최‧주관하고 선수단 및 임원·심판 등 총 1,0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빠른 스피드와 짜릿한 승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펜싱은 플뢰레, 에페, 사브르 종목으로 나눠지는데, 플뢰레는 상체 찌르기 종목으로써 머리, 팔, 다리는 공격대상에서 제외되고, 에페는 전신을 공격할 수 있으며 사브르는 머리와 팔을 포함한 상체를 찌르기와 베기로 공격하면서 점수를 얻는 종목이다.

한국 펜싱은 다른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역사가 짧지만 남현희 선수가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극적인 승부로 은메달을 획득 하며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 하였으며,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는 김지영 선수의 금메달 획득을 비롯해 남녀 개인전, 단체전 부문에서 총5개의 메달을 거머쥐는 등 매회 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하는 효자 종목 이다.

김충섭 시장은 “이번 대회가 스포츠 특화도시로서 김천시 브랜드 가치를 한층 더 높이는 계기가 되고, 완벽한 대회준비로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천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하여 경기장 입구에 열화상 카메라 설치와 체온감지기, 손 소속제를 비치하고 체온검사반을 운영하여, 안전하게 대회를 치를 수 있도록 철저를 기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