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오는 14일(수) 오후 7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2021 하나은행 FA컵’ 3R 제주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지난 10일 부천과 K리그2 홈경기서 극장골로 1대 0 신승을 거뒀던 분위기를 이어간다는 각오다.

김태완 감독은 “FA컵을 통해 리그 미 출전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하고자 한다. 제 컨디션을 찾아가는 선수들을 중심으로 FA컵에 출전할 예정이다. 부상에서 회복하고 있는 선수들도 꽤 있어 그들 또한 평가의 기회로 삼고자 한다”고 전했다.

김천은 지난달 28일, 평택시티즌FC와 FA컵 2R에서 8대 0으로 대승을 거두며 3R에 진출했다. 정현철, 하창래, 정재희, 오현규, 강지훈, 서진수가 골고루 득점을 터뜨리며 활약상을 뽐냈다. FA컵 이후 하창래, 정승현, 정현철, 이명재 등 많은 선수들이 리그 주전으로 도약해 출전 기회를 부여받았다.

제주와 FA컵 역시 또 다른 많은 선수들이 기회를 부여받을 수 있는 평가의 장으로 역할을 할 예정이다.

김태완 감독은 “연습경기를 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리그 중간 중간 FA컵이 껴있어서 오히려 좋은 것 같다. 8일 간 세 경기를 진행하는 데는 체력적 부담도 있지만 선수들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좋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는 수비가 아주 탄탄한 팀이다. K리그1 팀을 상대로 도전하는 입장이기에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 같다. 우리 역시 준비를 잘해서 좋은 경기력을 보이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