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접촉자가 파악될 경우 해당 장소 비공개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속출하면서 확진자 이동동선 비공개에 대한 시민들의 불만이 제기됨에 따라 시민 불안감 해소에 나섰다.

시는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될 경우, 확진자의 이동 동선을 공개하고 있다. 하지만 확진자의 모든 동선을 공개하게 되면 사생활 침해와 경제적 피해 등 사회적 혼란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지침」에 따라 다각적 측면을 고려하여 감염병 예방을 위해 필요한 정보에 한하여 공개하고 있다.

관련지침에 따르면 성별, 연령, 거주지, 직장명 등 개인을 특정하는 정보는 공개할 수 없다. 또한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될 경우 해당 장소는 공개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접촉자 분류 역시 보건용 마스크 착용 여부, 확진자와의 거리 등 전반적인 상황에 대해 검토한 결과 공개여부가 확실하지 않은 경우에는 경상북도 역학조사관의 자문을 받아 결정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김천시에서는 확진자의 진술 외에도 카드사용내역, 휴대폰 위치추적, CCTV조회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면밀하게 조사 후, 필요한 정보를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되어 있어 시간이 소요되므로 적극적인 마스크 착용과 밀폐ㆍ밀집 장소 방문자제 등 개인방역수칙 준수에 협조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