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박원진 기자) =

칠곡군은14일 칠곡군의회 임시회에서‘칠곡군 행정기구 설치 조례’와‘칠곡군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일부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9월1일자로 기구개편을 시행한다.

이번 시행안은 군단위에 국을3개까지 설치 가능함에 따라 현행 안전행정국·지역개발국2국을 행정복지국·관광경제국·건설안전국3국으로 확대하는 등 기존의2국1실18과에서3국1실18과로1국이 신설됐다.

전체 정원은785명에서805명으로20명을 증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그동안 인근 지자체인 고령군·의성군3국에 비해 칠곡군은2국으로 과 통솔범위가 넓었었다.

이번 개편으로 행정복지국에는 총무과,세무과,회계정보과,민원봉사과,사회복지과,주민생활지원과6개과 등이 포함됐다.

관광경제국에는 미래전략과,문화관광과,일자리경제과,교통행정과,새마을체육과,농업정책과6개과,건설안전국에는 건설과,안전관리과,도시계획과,건축디자인과,환경관리과,산림녹지과6개과, 3국체제로 변경됐다.

이를 통해 보다 신속하게 행정수요에 대응하고,특히 미래먹거리사업 및 문화관광사업의 집중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정보통신과를 회계과와 통합하고,농업과 산림업무로 방대했던 농림정책과는 농업정책과와 산림녹지과로 분리함으로써 행정지원분야는 축소하고,대민업무분야는 확대하는 등 조직의 기능과 인력을 재배치했다.

특히 증가하는 행정수요에 대해 조직을 늘리기 보다는 현재의 조직체계를 효율적으로 가동하는 데에 주안점을 두었다.

이에 지방소득세 도입,도로명주소사업의 확대,미세먼지 분야 등 정부시책사업 및 주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분야에 대해 인력을 증원해 전체정원은785명에서805명으로20명이 증원된다.

백선기 칠곡군수는“이번 조직개편으로 미래먹거리사업인 문화관광 분야를 강화하고,농업과 산림을 분리하는 등,보다 효율적인 조직을 설계하기 위해 노력했다”며“의안이 통과된 만큼,조직개편 사항을 신속히 반영하여 일하는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도록 기구개편에 따른 승진 및 전보인사를 이달 하순까지 조속히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