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건강, 경찰, 소방, 정신의료기관 등 6개 기관으로 구성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정신과적 응급상황에서의 신속대응 및 협업체계 구축 실현을 위한 ‘정신응급대응협의체’를 구성하고, 6월 21일 김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신응급대응협의체’는 김천시보건소, 김천시정신건강복지센터, 김천경찰서, 김천소방서, 김천신경정신병원, 신애정신병원 관계자들이 함께 모여 정신과적 응급상황에서 각 기관 간 유기적인 협조를 통한 보다 안전하고 체계적인 정신건강 대응체계를 만들어 나가는데 공동 노력하기 위해 구성되었다.

회의는 분기별로 운영될 예정이며, 이번 회의에서는 김천시 정신건강 및 자살예방 관련 현황 및 정보 공유, 정신응급 대응 현황점검 및 문제점 공유, 개선방안을 논의하였다.

김천시 보건소장은 “각 기관간의 이해와 협력을 통한 상황별 신속하고 정확한 대응이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의를 계기로 김천시의 정신건강 안전망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