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 본격적인 장마기간 돌입에 앞서 “비온 뒤 축사 관리요령”을 농가에 안내하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한 홍보를 실시했다.

비가 많이 온 뒤 축사는 시설이 제대로 작동되는지 여부와 오랜 비로 습도가 높은 상태에서 사료에 곰팡이·세균 등이 증식할 우려도 있기 때문에 △건물외벽 및 기자재를 깨끗한 물로 청소하고, △일광소독하여 각종 수인성 질병을 예방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덥고 습하면 가축은 식욕을 잃는 특성이 있어 △선선한 아침이나 저녁에 고열량 사료와 질 좋은 풀사료를 조금씩 자주 주고 비타민, 광물질 사료도 별도로 줘야하며 △충분한 환기로 축사 내 적정습도(40%~70%)를 유지하고, 분뇨를 자주 치워 축사 내 유해가스 발생을 차단하고 △오물이 확산되지 않도록 퇴비사와 분뇨처리장 등 축산분뇨처리시설을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고 전했다.

농업기술센터(소장 김재경)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이상기온과 긴 장마로 축산농가의 사양관리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며 “장마가 끝나고 폭염이 시작되는 만큼 적정 사양관리로 축산재해 없는 여름이 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