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의회(의장 이우청)는 추석 명절을 앞둔 7일 오후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장 상인을 격려하고 전통시장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실시했다.

평화시장에서 진행된 장보기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이우청 의장, 나영민 부의장, 이명기 의회운영위원장과 사무국 직원 등이 참석하였으며, 이날 행사에 함께하지 못한 의원들은 관내 전통시장에서 개별로 장보기를 진행하여 전통시장 살리기에 동참할 예정이다.

이날 의장단은 미리 준비한 ‘김천사랑상품권’으로 특산품, 제수용품, 명절선물 등을 구입하면서 침체된 경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장을 보러 나온 시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천 평화시장 내 2층 상가를 새롭게 리모델링을 통해 청년창업자들이 입주한 청년몰 ‘포도락’을 방문한 김천시의회 의원

또 평화시장에 새로이 조성된 청년몰 ‘포도락’을 방문하여 청년 소상공인들의 고충을 들어보고 새로운 시작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의장단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주문을 선호하는 시민들이 대형마트의 온라인 배달주문을 자주 이용함에 따라 예전에 비해 시장을 찾는 시민들이 많이 줄었다는 상인들의 고충을 공감하며, 전통시장 이용을 늘릴 방안을 찾기 위해 시의회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우청 김천시의회 의장은“코로나19 장기화로 경기가 위축되고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크다.”라며 “추석을 맞이해 곧 지급될 국민지원금이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어 전통시장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시의회에서 앞장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