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공회의소(회장 안용우)는 김천지역 60개 주요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21년도 하계휴가 기간 및 상여금 지급실태’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였다.

김천상의의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하계휴가를 실시하는 기업은 전체 조사기업 60개 사업장 중 36개 업체(60.0%)이며, 하계휴가 기간은 휴가 실시 업체 36개 업체 중 32개 업체 대부분이 7월 말부터 8월 초 사이에 실시할 예정으로 나타났다. < ‘미실시’ 3개 업체(5.0%), ‘미정’ 2개 업체(3.3%) >

반면,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하계 성수기를 피해 연중 근로자가 희망하는 시기에 자유롭게 휴가를 실시하는 기업도 19개 업체(31.7%)로 조사됐다.

하계휴가 일수는 ‘3일’(20개 업체)로 응답한 업체가 가장 많았으며, ‘5일’(19개 업체), ‘4일’(4개 업체), ‘2일’(3개 업체), ‘1일’(1개 업체) 순으로 답했다.

조사 업체별 평균 휴가 일수는 지난해와 비슷한 3.8일로 집계됐다.

휴가 시행 형태별로는 제조설비의 특성상 또는 납기준수를 위해 공장을 운영하는 32개 업체(53.4%)는 직원간의 분할 휴가를 실시할 것으로 조사됐고, 공장 가동을 일괄 중지하고 사업장 전체가 휴가를 보내는 업체는 23개 업체(38.3%)로 나타났다.

그리고 근로자들의 최대 관심사인 하계 휴가비를 지급하는 업체는 지난해 26개 업체보다 6개 업체가 줄어든 20개 업체(33.3%)가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답변했으며, 이 중 8개 업체(13.3%)가 정기상여금 형태로 지급하고, 12개 업체(20.0%)는 정액으로 하계 휴가비를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미지급’ 31개 업체(51.7%), ‘미정’ 9개 업체(1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