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보건대와 보건계열 재학생 대상 실시(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구미대학교(총장 정창주) 보건통합교육센터(GU-IHEC)가 광주보건대와 공동으로 21~23일 고창 웰파크시티에서 보건계열 재학생을 대상으로 전문직간 연계교육을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문직간 연계교육(IPE : Interprofessional Education)이란 보건의료복지 관련학과 학생들에게 전문직간 이해와 협력, 정보공유를 통해 의사소통 능력을 함양하고, 임상에서 환자 중심의 서비스가 이루어지도록 그 역량을 갖추는 통합교육과정을 말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장하는 교육과정이며, 국내에서는 올해부터 커뮤니티케어(지역사회 통합돌봄) 시범사업이 시행되면서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된 이번 연계교육에는 구미대 3개 학과 14명, 광주보건대 7개 학과 14명, 총 28명이 참여해 교육을 이수했다.

임상병리과, 치위생과, 물리치료과, 작업치료과, 언어치료과, 방사선과, 간호학과, 사회복지과, 식품영양과 등 9개 학과 학생들은 강의와 현장실습을 통해 전문직간 연계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보건의료복지 현장의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는 기회가 됐다.

프로그램 구성은 ▶팀빌딩을 통한 관계 형성, ▶전문직간 연계교육의 필요성과 중요성, ▶커뮤니케이션과 리더십, ▶우리나라 연계교육의 운영사례, ▶현장실습(고창시니어 타워, 석정웰파크병원), ▶의료안전의식, ▶성과발표 및 리플렉션 등의 내용으로 운영됐다.

이윤미 구미대 보건통합교육센터장은 “학생들이 졸업 후 보건의료복지분야에서 활동하게 되면 앞으로 커뮤니티케어 추진에 따른 협업과 소통역량이 더욱 요구될 것으로 본다”고 강조하고 “이번 교육과정을 통해 이러한 역량을 갖추고 임상현장에서 재활치료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우수한 인적 자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미대와 광주보건대는 지난 5월 전문직간 연계교육을 확산 발전시키고자 국내 처음으로 선보인 ‘한국다직종연계실천교육네트워크’를 출범하는데 협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