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영농철 맞아 농촌일손돕기로 양파농가 지원

김천시 상하수도과(과장 이상길)는 지난 18일 코로나19 여파로 인력수급에 차질을 빚는 양파농가(대덕면 관기리 소재)를 방문하여 농촌일손돕기 봉사활동에 나섰다.

이번 일손돕기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출입국 강화에 따른 외국인 근로자 수급차질 등 노동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돕고자 상하수도과 직원 20여명은 이른 아침부터 두팔을 걷어 붙였다.

특히,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당면업무를 뒤로하고 일손돕기에 참여한 직원들은 양파대 자르기, 비닐걷기, 양파캐기 등 양파수확 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농가주는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손을 구하지 못해 양파 수확 작업이 지연되고 경기침체에 따른 판매저조 등 여러 어려움을 겪는 와중에 시청 공무원들이 바쁜 업무 중임에도 불구하고 자발적으로 일손돕기에 동참해주어 한시름 덜게 됐다.”며 고마운 마음 전했다.

이상길 상하수도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농촌인력 문제와 농산물 소비 부진 등 농촌 상황이 매우 어려운데, 비록 하루지만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