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설공단(이사장 채동익)이 2021년 행정안전부 지방공기업 경영실적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가’등급을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공단설립이래 최초로 2020년에 이은 2년 연속 최우수 등급 달성이다.

행정안전부는 전국 272개 지방공기업을 대상으로 △지속가능경영, △경영성과, △사회적 가치 3개 분야에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대응노력 등 20여개의 세부지표를 평가하여 구미시설공단을 포함한 32개(11.8%)의 최우수 지방공기업을 선정하여 발표했다.

공단은 지난해 새로운 미션·비전 및 중장기 경영계획을 수립하고 조직개편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마련하였으며, 지방공기업 최초로 사회적 가치 브랜드「같이 PLUS」를 선포하고 지역사회 협력네트워크를 구성하여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으로 사회적 가치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전사적 캠페인 활동이 전국 MBC 생방송에 ‘이웃과 상생하는 공단’으로 소개되어 지방공기업의 모범이 되었다.

또한 지역 협력업체와 공동연구 활동으로 특허등록을 완료하여 하수처리분야의 신기술을 선도하고 동반성장을 통한 사회적 책임 경영을 실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구미시설공단 채동익 이사장은 “2년연속 최우수 등급 달성은 공단 설립 이후 최초다. 이것은 전직원이 한마음 한뜻으로 이루어낸 성과라고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다. 우리공단은 앞으로도 시민들의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전사적 ESG경영 활동으로 시민이 행복한 구미, 앞서가는 시설공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