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가 감문면 일대에 소규모 마을 하수처리시설인 ‘감문 덕남 농어촌마을하수도 설치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25일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국비 55억원 포함 총사업비 82억원을 투입하여 하루 170톤의 하수를 처리할 수 있는 하수처리장을 건립하고 각 마을에서 덕남 하수처리장까지 생활하수를 보내기 위한 하수관로와 배수설비를 정비하였다.

이번 사업으로 혜택을 입는 마을은 덕남리, 성촌리, 태촌리 일대로 각 가정에서 사용해오던 정화조를 폐쇄하여 악취와 해충을 방지하고 하천 수질오염을 초기단계에 차단하여 깨끗한 자연환경을 보존 할 수 있게 되었다.

김충섭 시장은 축사를 통해 “감문면 일대에 하수처리장의 건립을 축하하고, 상수도와 하수도 시설이 부족한 면지역에 계속적인 시설확충을 통해 <부자농촌>, <살기좋은 농촌마을조성>에 힘쓰겠다.”며 “그 동안 공사로 불편함을 감내해 주신데 고맙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로 인한 이중고에도 묵묵히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고통분담을 해 온 시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