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송언석 국회의원과 손명수 국토부 차관 그리고 김충섭 김천시장이 김천역을 둘러보고 있다.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지난 18일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손명수 국토교통부 차관에게 송언석 국회의원 권유로 김천역을 방문한 손 차관에게 60년 세월로 노후된 김천역 증, 개축을 건의, 긍적적인 답변을 받았다.

김천시는 노후된 김천역 개선을 위해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 건설사업 기본계획」에 김천역 증·개축 계획이 포함되도록 요청한 상태이며, 또한 송언석 국회의원은 국토교통부 관계자들과 지속적으로 면담을 갖고 기본계획에 김천역 증·개축을 반드시 반영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해왔다.

이날 김천역을 방문한 손명수 국토부 차관은 “오늘 현장을 살펴보니 노후된 김천역의 증·개축에 동감하며,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 시 함께 추진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충섭 김천시장과 송언석 국회의원은 “김천역은 남부내륙철도는 물론 중부내륙 및 김천-전주간 동서횡단철도의 중심역으로서 그 역할을 다하기 위해 역사 증·개축사업은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하면서 김천의 미래를 위해 함께 힘을 모아나가자고 추진의지를 밝혔다.

김천시 평화동에 위치한 김천역은 1905년 경부선 개통과 함께 영업을 개시한 후 1960년 11월 현재의 모습으로 한차례 증축한 후 연간 222만명이 이용하고 있는 역으로서, 김천시와 영주시를 잇는 경북선의 분기역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