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 특성에 맞춘 도내 최초 심리안정실 및 직업훈련실 설치 (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구미시는 지난 19일 오후 3시 사곡주간보호센터(사곡동 소재)에서 장세용 구미시장, 국회의원, 도·시의원 및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관계자, 각 장애인단체 및 장애인 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곡주간보호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사곡주간보호센터는 사회복지법인 수효복지재단에서 시설을 마련하고 삼성전자 스마트시티에서 리모델링 비용을 후원하여 개소식을 갖게 되었다.

만 18세 이상의 발달장애인이 입소하여 센터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재활프로그램과 맞춤형 직업능력 개발을 통하여 취업의 기회 학대로 자립까지 지원함으로써 장애인가족의 부담완화로 삶의 질 향상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회복지법인 수효복지재단 최영수 대표이사는 “구미시 장애인주간보호센터 최초로 심리안정실을 설치하여 발달장애인의 도전적 돌발행동을 빠르게 안정화 할 수 있게 하였고, 또한 직업훈련교육실을 마련하여 이용 장애인의 맞춤형 직업능력 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신 구미시와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및 경상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감사의 뜻을 밝혔다.

행사에 참석한 장세용 구미시장은 “구미시 장애인인구 약 16,400여명 중 발달장애인이 약 2,000여명으로 발달장애인 비율이 전국평균보다 4%가 높은 13%라며, 사곡주간보호센터가 구미시 발달장애인의 꿈과 희망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였고, 구미시에서도 장애인복지시설 인프라 확충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지역 복지증진을 위해 노력해주신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및 관계기관에도 감사의 뜻을 전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