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박원진 기자) =

김천시 구성면장(이삼근)이 하반기 인구회복운동의 일환으로27일 면내 하강리에 위치한2개 요양원 원장과의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구성면은 관내 다른 면지역과 마찬가지로 귀농귀촌으로 인한 전입은 조금씩 늘고 있으나 반면 신생아 출생율은 줄고 노인인구 비율은 꾸준히 증가추세인 실정이다.

이삼근 구성면장은 이날 참석한 참조은 요양원 원장(현정숙)과 늘사랑 요양원 원장(백순식)에게 요양원 입소자들의 구성면 주민등록 전입을 적극 독려 했다.

이삼근구성면장은“요양원은 현대사회에서 매우 중요한 생활공간이다.현재 요양원에 실거주 미전입인 어르신이나 관외에서 오시는 신규 입소자들이 필히 김천시(구성면)로 주소를 전입신고 하도록 안내하시어‘김천愛주소갖기운동’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